기사 (1,579건)

공식 개장 엿새째를 소화한 2010세계대백제전이 민족대이동인 추석을 지나면서 관람객이 큰 탄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2010세계대백제전 관람객들이 부여 백제문화단지 사비궁 정양문을 들어서고 있다 개장과 함께 시작된 황금의 징검다리 추석 연휴라고 하는 ‘긴 터널’을 지나고 본격 관람객 몰이에 나서고 있는 형국. 23일 2010세계대백제전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관람객 저조로 ‘긴장감’이 감돌던 추석 연휴의 긴 터널을 비교적 성공적으로 넘긴 뒤 관람객 급증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부풀어 오르고 있는 것이다. 개장 이래 전날까지 닷새간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은 부여, 공주를 모두 합해 대략 40만1,000여명. 내외국인에 무료, 유료 관람객을 모두 합해서다. 공식 개장 엿새째를 소화한 2010세계대백제전이 민족대이동인 추석을 지나면서 관람객이 큰 탄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2010세계대백제전 관람객들이 부여 백제문화단지 사비궁 정양문을 들어서고 있다 개장과 함께 시작된 황금의 징검다리 추석 연휴라고 하는 ‘긴 터널’을 지나고 본격 관람객 몰이에 나서고 있는 형국. 23일 2010세계대백제전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관람객 저조로 ‘긴장감’이 감돌던 추석 연휴의 긴 터널을 비교적 성공적으로 넘긴 뒤 관람객 급증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부풀어 오르고 있는 것이다. 개장 이래 전날까지

세종/대전/충청 | 류남주 취재부장 | 2010-09-26 10:48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83-3224.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원 부장
  • Copyright © 2024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