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발전연구원, “토건이 아닌 사회생태적 마을 만들기로의 전환 시급”
상태바
충남발전연구원, “토건이 아닌 사회생태적 마을 만들기로의 전환 시급”
  • 이경석 사회부차장
  • 승인 2014.06.15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통마을은 살아있는 박물관과 다름없어” -

   
▲ 13일, 충남발전연구원이 개원19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을에서 희망을 이야기하다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지난 13일, 우리사회의 가장 작은 지역 공동체라고 할 수 있는 마을의 과소화·고령화를 극복하고 바람직한 마을공동체로 가는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열렸다.

 충남발전연구원이 개원 19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개최한 “마을에서 희망을 이야기하다” 심포지엄이 그것이다.

 이 날 심포지엄에 발표자로 나선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이해준 원장은 “민족문화의 원형이 온존한 전통마을의 중요성은 전통적인 생활이나 마을문화에 대한 가치, ‘기층민’의 애환이 담겨 있기 때문”이라며 “따라서 ‘종합박물관’인 전통마을의 소멸은 사회문화적으로 큰 손실이기에 현재 과소화·고령화로 사려져가는 전통마을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정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충발연 조영재 농촌농업연구부장은 “충남도의 인구 가운데 농촌지역으로 분류되는 읍과 면지역 인구 비중은 57.5%로 과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면지역 가운데 86.8%는 인구가 감소하고 있어 농촌지역에 대한 정책적 지원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충남도는 자체적으로 살기 좋은 희망마을 만들기를 통해 주민의 역량을 강화한 자립적 마을만들기사업을 추진해왔으나, 앞으로는 마을의 존속 여부에 따른 차별화된 정책(일명 ‘한계마을정책) 투입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마을연구소 정기석 소장은 진안과 완주 등 국내외 마을에서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실험들을 소개하며 “우리나라 마을만들기 사업은 기존의 ‘토건적 마을만들기’에서 ‘사회생태적 마을살리기’로 전환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진정한 ‘한국형 농촌마을 만들기’는 ‘마을 살리기’가 되어야 한다”며 “먼저 관련 정부지원사업 용역업체 선정시 ‘최저가’가 아닌 ‘최적가 입찰제’를 도입해 출혈경쟁과 부실용역의 악순환을 끊어야 하고, 마을 주민은 객체가 아닌 주체로 참여해야 하며, 더 나아가 귀농귀촌을 보다 활성화시켜 도시민과 결합된 마을만들기가 추진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주제발표에 이어 충발연 강현수 원장의 좌장으로 충남대 김필동 교수, 연세대 조한혜정 명예교수, 풀뿌리자치연구소 ‘이음’ 하승우 소장 등이 참석해 마을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얘기해보는 시간도 가졌다.

 한편, 충발연은 이날 오전 연구원 가족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개원 19주년 기념식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강현수 원장은 “우리 연구원은 이제 도민을 위한 실질적인 연구에 매진해야 한다”며 “다가올 20주년이 부끄럽지 않도록 대내외 경쟁력을 높여나가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83-3224.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원 부장
  • Copyright © 2024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