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태우 강서구청장 후보 공천에 '대통령 꼭두각시' 비판
상태바
민주당, 김태우 강서구청장 후보 공천에 '대통령 꼭두각시' 비판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3.09.1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대변인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대변인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을 후보로 공천한 데 대해 “상식을 벗어난 작태”며 “강서구민의 심판을 부를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17일 국회 브리핑에서 “김태우 후보의 구청장직 상실로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이다. 그런데 국민의힘은 대법원에서 범죄가 확정된 당사자를 다시 출마시키는 상식을 벗어난 작태를 벌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이 눈빛만 보내도 묻지마 공천으로 응답하는 것이 정당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냐”라며 “국민의힘은 김태우 공천을 통해 공당으로서의 역할을 포기하고 대통령의 꼭두각시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사면권을 사유화해 김태우 후보에게 재출마의 길을 열어줬다. 명백한 사면권 남용”이라며 “이번 선거는 대법원 판결까지 무시하고 반헌법적인 행태를 보여 온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민주당은 강서구민과 함께 법치주의를 훼손하고 오만하게 권력을 사유화해온 윤석열 정권의 폭주를 바로 잡겠다”며 “공익제보자의 탈을 쓰고 부정한 비리와 범죄를 정당화하려 드는 김태우 후보를 반드시 심판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소속 진교훈 강서구청장 후보자 캠프도 오늘 논평을 내고 “국민의힘 김태우 후보 선출은 윤석열 정권 몰락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이 우스운가. 윤심을 등에 업고 민심을 꺾어보겠다는 오만과 오기의 공천은 최악의 선택이 될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역사상 가장 부끄러운 공천을 기록으로 남기게 됐다”고 지적했다.

 진 후보자 캠프는 또 “‘공익 제보자’란 가면이 대법원 판결에 의해 벗겨졌는데도 윤석열 대통령은 전광석화 같은 속도로 특혜 사면을 하고, 국민의힘은 다시 공천하는 해괴한 작태를 벌였다”며 “사법부에 대한 능멸이자 윤석열 법치주의의 파산신청”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강서구민이 김태우 후보에게 묻는다. 자신으로 인해 막대한 혈세를 들여 보궐선거를 치르게 됐는데, 왜 구민께 사과하지 않느냐”며 “이번 강서구청장 선거는 후안무치의 끝판왕 김태우 후보를 심판하는 선거이며, 무도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83-3224.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원 부장
  • Copyright © 2024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