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장관, 이재명 단식에 대해 '스스로 자초한 일...사법시스템 정지되면 안돼'
상태바
한동훈 장관, 이재명 단식에 대해 '스스로 자초한 일...사법시스템 정지되면 안돼'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3.09.1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질의에 답하고 있다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건강 악화로 병원에 이송된 상황에서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과 관련해 한동훈 법무부장관은 "수사를 받고 소환을 통보받은 이후에 본인 스스로가 만든 것"이라며 "그런 부분이 충분히 고려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만약 (이 대표의 건강상태를) 따진다면 절도나 사기로 체포되는 사람이 단식을 하면 누구도 구속을 피할 텐데, 사법시스템이 그렇지는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장관은 "과거에도 힘있는 사람들이 죄 짓고 처벌 피하려고 단식하고 입원하고 휠체어 타는 사례들은 많이 있었지만 성공하지는 못했다"며 "국민들께서 어디서 많이 본 장면 같다고 생각하실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이 사건은 민주당과 전혀 무관한 이재명 개인의 성남시장·경기지사 시절 범죄혐의 수사"라며 "다수당의 권력을 이용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개인 비위를 결사옹호하는 것을 국민들께서는 최악의 권력남용이라 생각하실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장관은 민주당을 향해 "본인들도 명분이 없다는 것을 아니까 손에 잡히는 물건 아무거나 잡아서 집어던지듯 총리 해임이니, 내각 총사퇴니 하는 맥락없는 이야기를 쏟아낸다"며 "정작 국민들은 이 단식을 왜 하는지, 그 목적이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아실 것"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83-3224.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원 부장
  • Copyright © 2024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