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제43회 스승의 날 기념식' 가져
상태바
교육부, '제43회 스승의 날 기념식' 가져
  • 이무제 서울본부 사회부차장
  • 승인 2024.05.1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14.(화) 15시 /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
이주호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이 '제43회 스승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이주호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이 '제43회 스승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제43회 스승의 날 기념식이 14일 15시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교육부 주최로 가졌다.
 이날 이주호 부총리겸 교육부 장관은 스승의날 유공자 정부포상을 함께 하였다.
 다음은 제43회 스승의 날 기념식에서의 이주호 부총리의 기념사 전문(全文)이다.

  ◇  기  념  사

 존경하는 전국의 모든 선생님, 
 제43회 스승의 날을 맞아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유공자 정부포상
유공자 정부포상

 그리고 오늘 이 자리에서, 73만 교원을 대표하여 수상의 명예를 받으시는 선생님과 가족 여러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선생님들께서 묵묵히 스승의 길을 걸으며 학생들에게 참된 배움과 조건 없는 사랑을 베풀어 주신 덕분에 학생들은 건강한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선생님께서 학생 저마다가 소중한 존재임을 일깨워 주신 덕분에 학교는 모든 학생이 스스로의 성공을 경험하는 희망의 장소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선생님의 가르침을 받은 학생들은 배움의 지평을 학교 밖으로 넓혔고, 이제는 세상으로 발돋움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변화하는 미래를 걱정하십니다.
 하지만, 저는 변화와 혁신을 주도할 인재를 길러내기 위해 헌신하시는 선생님들이 계시기에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확신합니다.

공로 수상자들
공로 수상자들

 존경하는 선생님!

지난 한 해는 우리 사회가 학교와 선생님들의 어려움을 가슴깊이 공감하고, 함께 힘을 모아 개선 방향을 찾아나갔던 소중한 한해였습니다.

 교육부는 교직사회의 어려움이 개선되고 선생님들이 그 변화를 체감하실 수 있도록 금년도에도 가일층 노력하겠습니다.

 우리 사회 전반에 걸쳐 선생님을 존경하는 문화가 뿌리내려 선생님들께서 교실 혁명의 주체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가르치는 일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지원하겠습니다.

 또한, 선생님의 숭고한 교육활동이 정당한 이유 없이 침해받지 않고, 학생들에게 배움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교육부가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항상 선생님들과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선생님의 가르침과 노력이 학생을 성장시키고 우리 사회의 미래를 밝게 빛낼 수 있도록 함께 하겠습니다.

 다시 빛날 선생님의 길을 우리가 함께 걸어가겠습니다.

 다시 한번 제43회 스승의 날을 축하드립니다.

                           2024년 5월 14일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이 주 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83-3224.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원 부장
  • Copyright © 2024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