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 해병 사건 은폐’에 균열이 시작됐다
상태바
‘채 해병 사건 은폐’에 균열이 시작됐다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4.05.23 10: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수처가 '나도 VIP 격노설을 들었다'라는 해병대 고위 관계자의 진술과 관련 증거(녹취 확보)가 드러나 -
 노종면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노종면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노종면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23일 오전 공수처가  '나도 VIP 격노설을 들었다'라는 해병대 고위 관계자의 진술과 관련 증거(녹취 확보)가 드러나므로  ‘VIP 격노설’은 이제 거부할 수 없는 사실이 되었다며 다음과 같이 서면브리핑 하였다.

   ◇ ‘채 해병 사건 은폐’에 균열이 시작됐다

 '나도 VIP 격노설을 들었다'

 공수처가 확보했다는 해병대 고위 관계자의 진술이다. 해병대원 순직 사건 수사 책임자였던 박정훈 대령 말고도 윤 대통령의 ‘격노’ 사실을 증언해 줄 ‘입’이 더 있다는 얘기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해병대원 순직 사건에 개입했음을 뜻하는 ‘VIP 격노설’은 이제 거부할 수 없는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격노’ 사실을 처음 박 대령에게 전한 것으로 지목된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은 공수처의 대질신문 요구에 “대질을 시키면 조사실에서 나가버리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고 한다. 

 해병대원 순직 직후 국방장관을 만나 장관 지시를 깨알같이 받아 적었던 정종범 당시 해병대 부사령관은 최근 법정 출석을 거부했다. 진실을 은폐하려던 자들이 마지막 발버둥을 치는 꼴이다.

 해병대원 특검법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또한 같은 맥락이다. 수사만 제대로 이뤄지면 진실이 곧 드러날 테니 필사적으로 특검을 거부하는 것으로 보인다. 

 습관적 거부권 행사, 본인 이해가 걸린 법안의 거부가 위헌적 권한 남용에 해당한다는 지적조차 알아듣지 못할 만큼 앞뒤 분간이 안되는 상황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과 사건 핵심 관련자들은 공수처에 기대를 걸고 있다. 공수처 수사를 믿고 기다리라는 소리만 반복한다. 

 공수처에는 기소권이 없기 때문에 결국 사건을 검찰에 넘겨야 한다는 사실은 쏙 뺀다. 공수처 수사에 비협조 하면서 시간을 끌다가 검찰로 넘겨서 꼬리를 자르거나 덮어버리려는 속셈이 훤히 들여다 보인다. 

 오래 버틸 수 없다. 이미 균열은 시작됐다. ‘입’이 열리기 시작했다. 마지막 발버둥은 결국 져야 할 책임만 키운다. 감당하기 어려울 거다. 부족한 수사 인력으로, 유무형의 방해 속에서 진행되는 공수처 수사로도 이 정도까지 왔다. 

 김계환 사령관 등 핵심 관련자들에게 요구한다. 더 늦기 전에 진실 은폐 세력으로부터 탈출하십시오. 

 오로지 진실의 편에, 억울하게 숨진 젊은 해병대원 편에 서주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창영 2024-05-27 17:13:51
썬뉴스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83-3224.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원 부장
  • Copyright © 2024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